일상의 삶

Strandbar in Berlin 사진 확대 (© dpa/pa)
Radfahrer überqueren den Fichtelsee bei Neubau (Oberfranken) im Landkreis Bayreuth.

자전거의 나라, 독일!

독일을 찾는 대부분의 비유럽인들은 수많은 독일인들이 자발적으로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것을 처음에는 잘 이해하지 못한다. 국회의원들은 자전거를 타고 국회의사당에 가고, 의사들은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 수술을 하러 간다.

Geld finanzen-öffentlicher Haushalt

독일인들의 주거문화

남부 독일의 주거비가 제일 비싸 주거는 독일에서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다. 독일인들이 매달 지출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월세, 관리비, 전기세 및 에너지세 등이며, 여기에 평균 700유로 정도가 지출된다.

Hebamme (r), Mutter und Kind

수치로 보는 독일의 인구정책 현황

독일에서의 현재 화두는 보다 가족친화적 분위기, 여성의 직업적 기회에 대한 공정성 확대, 그리고 보다 열린 사회다.

Igel im Garten

독일인들이 여가시간에 선호하는 활동

1. 정원일 독일인 32%가 여가시간에 정원에서 장미, 튤립, 카네이션 등의 꽃을 심는다고 한다. 독일 정원에서 꽃이 시들 일은 없을 것 같다.

독일의 2012년도 행복지도

도이체 포스트 행복지도에 따르면 독일에서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지역은 함부르크와 북해지역이며, 그 다음은 남부 바이에른과 프랑켄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독재시대 잘 이해할수록 민주주의 미래 밝아져

기자이자 시민운동가 롤란트 얀(Roland Jahn)은 2011년 3월 15일부터 동독 국가안전부 자료 연방특별담당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일상의 삶

Zwei Radfahrer am Magdeburger Ufer der Elbe schauen dem Kreuzfahrtschiff "Dresden" na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