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스포츠

EM 2008 - Fanmeile Berlin 사진 확대 (© picture-alliance/ dpa)

"사람들의 마음 움직이기! 한계 극복하기!"

스포츠는 공정성, 관용, 선의의 경쟁을 상징하며 공감대 형성을 통해 전세계 사람들 간의 상호이해를 돕는다. 그렇기 때문에 스포츠진흥은 평화정책제도로서 분쟁 예방 및 극복에 기여한다고 할 수 있다.

"사람들의 마음 움직이기! 한계 극복하기!"라는 모토로 독일연방외무부는 국제스포츠진흥사업에 대한 여론의 관심을 촉구한다. 여기에는 수십년간 이어져온 개도국과 분쟁지역에서의 대중스포츠 보급 및 활성화를 위한 노력도 포함된다. 1961년부터 연방외무부의 국제스포츠진흥사업은 스포츠의 긍정적인 효과를 통한 선입견 제거, 소수계층 강화 그리고 이에 따른 민족간 이해촉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스포츠와 대외정책' 이니셔티브에 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이곳 에서 찾아볼 수 있다.

Momir Ilic

독일에서 기원한 스포츠 종목

독일은 시인과 사상가의 나라일 뿐만 아니라 스포츠의 나라이기도 하다.

Jugendfußball

독일의 분데스리가 클럽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분데스리가는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화력을 뽐냈다. 데스리가는 경기 매회마다 관람객 4만4천 명 수준으로 세계 최대 수준을 자랑한다.  분데스리가 최강 클럽들 분데스리가의 최강자는 누가 뭐라해도 바이에른 뮌헨이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50년 동안 22회나 우승을 차지했다. 베스트팔렌주의 강력한 라이벌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